사용성 최고의 Remote app들

애플은 맥월드2009에서 iWork09와 함께 아이팟 터치, 아이폰용 키노트 app을 발표했다. 키노트app은 애픅 맥OS의 프리젠테이션 프로그램인 'Keynote'의 프리젠테이션시 원격조종이 가능한 app으로서 아이팟과 아이폰의 WiFi를 이용하여 슬라이드를 넘기거나 뒤로돌릴수 있으며, 발표용 메모를 따로 볼수도 있다. 화면이 큰 터치기기의 장점을 이용하여 사용성을 극대화한 app인 셈이다.

Kenote Remote app


이 외에도 다양한 Remote app이 애플 앱스토어에 올라와 있는데 앱스토어에서 'remote'로 검색을 하면 아래와 같은 앱들을 찾을 수 있다. 데스크탑의 아이튠즈를 컨트롤 할수 있는 'Remote' 부터 곰플레이어 리모콘앱인 'air GOM', 파워포인트를 컨트롤할 수 있는 'i-Clickr Powerpoint'까지 다양한 앱들이 존재한다.


그 무한한 확장성에 대하여


이러한 앱들로부터 알수 있는것은 WiFi, 터치컨트롤, 위치센서, 마이크등을 갖추고 개발플랫폼과 마켓이 열려있는 아이폰과 아이팟터치의 무한한 확장성이다. 손안에 작은기기로서 이동과 휴대가 손쉬운 기기가 네트웍으로 연결이 가능하고 다양한입력장치(터치, 위치센서, 마이크등)가 존재할때 그 확장성은 상상이상을 보여줄 수있다. 이미 나온 수많은 앱들이 그 확장성을 잘 보여주고 있으며 앞으로 또 어떤 기발하면서도 킬러앱의 면모를 갖춘 앱이 나올지 모르는 상황이다. 또한 누구나 만들어서 팔수 있는 개발플랫폼과 마켓플레이스가 존재하는 상황에서는 수 많은 실험적인 앱들이 우후죽순처럼 생겨날것이고 그 실험적인 앱들은 킬러앱의 모티브가 되는 거대한 순환구조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질 것이다.


기기는 거들뿐

최근 앱스토어 다운로드 횟수가 5억회를 돌파했다. 애플이 만든 거대한 생태계는 이미 기기의 매력보다 기기에 들어있는 앱의 매력을 통해 순환되고 있다. 멀지 않은 시간안에 아이팟터치나 아이폰보다 더 좋은 스펙의 더 멋진 디자인의 기기는 나올수 있다. 하지만 시간이 갈수록 더욱더 단단해져만 가는 거대한 앱스토어 생태계보다 더 매력적인 환경은 단시간안에 나오기 힘들다. 지금이라도 빨리 플랫폼과 '기기'를 통해 창조할 수 있는 '새로운 가치'에 대해 고민해야 하지 않을까.



 
신고
Posted by 두더지 두더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리카르도 2009.01.19 2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폰으로 윈도 시스템을 조정할수 있다면 참 좋을것같습니다.
    파일이동이나 시스템 설정, 또는 tv와 연결해서 디빅스 플레이어 같이 사용한다거나..
    정말 무궁무진한것같네요

    • 두더지 두더쥐 2009.01.19 2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WiFi가 되는 기기라면 Remote기능을 대체할수 있겠죠. 또한 파일시스템전송도 유용하게 구현이 잘 되어있는거 보면 앞으로 어떤 앱이 나올지 기대가 됩니다. ^^

  2. All That J 2009.01.20 0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맥북프로와 아이폰을 가지고 있는데, 아이폰 어플의 또다른 가능성을 아주 잘 짚어주신 것같습니다. 저도 애플리모트 대신에 아이폰으로 다양한 기능성을 추가한 리모트 제품이 나오는 것을 아주 고무적으로 보고 있던 참이죠.
    나중에 저도 이에 대한 글을 쓰게 되면 트랙백 하나 걸어야겠습니다. 좋은글 감사합니다.

들어가며....원래 3파트에 걸쳐 분석을 해보고자 했으나 네이버 빠돌이도 아니고 본의 아니게 네이버 얘기만 주구장창 하고 있는거 같아 마무리를 짓는 의미에서 쓴 것들을 합쳐 포스팅하게 되었다.

이번에는 오픈캐스트의 도입에 따라 컨텐츠 영역의 성격이 어떻게 변화할 지에 대해 분석해보고자 한다. 그와 함께 좋은 캐스트가 지녀야 할 조건들과 이를 달성하기 위해 네이버가 어떤 부분에서 물관리를 잘해야 하는지에 대한 견해를 얘기해보고자 한다. 오픈 캐스트는 캐스트를 발행하고 싶은 이용자(캐스터)가 자기의 주제분야에 맞는 좋은 컨텐츠들을 모아 이용자들에게 공급하는 이용자 참여 채널이다. 이용자가 생성하는 메타정보(링크)는 자신의 블로그의 자작 컨텐츠일수도 있고 카페, 뉴스, 사이트 링크가 될수도 있다. 이용자들이 이 채널에서 무엇을 얻고자 하며 캐스터들은 어떤 얘기를 해야할지를 정의하기 위해 기존의 컨텐츠 운영 상황을 반추하며 AS-IS, TO-BE로 접근해보고자 한다.

기존의 운영 상황과 문제점 (AS-IS)

 기존에 이 영역은 뉴스에서 다뤄지지 않은 웹상의 이슈(엔터테인먼트, 유머 등)와 생활 정보, 노하우 등을 운영자가 선정하여 제공하는 방식으로 운영되었다. 감성지수 36.5(문화컨텐츠), 생활의 발견(생활, 여행 관련 컨텐츠), 요즘 뜨는 이야기(웹 이슈, 유머)로 운영되던 이 영역은 그다지 영역간 차별화가 이루어지지 않았고 종종 중복된 얘기를 하기도 하고 노골적으로 섹션 서비스 홍보도 하고 정체가 대단히 불분명했던 것이 사실이다. 마냥 왜 이렇게 후진걸 올리냐고 욕할수도 없는 것이..이러한 영역을 소수의 운영자가 매일 물갈이 하는건 아래와 같은 이유에서 엄청난 노가다가 될 수 밖에 없고 구조적으로 점점 후져질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1. 일일 이슈 파악의 어려움과 고갈
 
 보통 이런 영역은 하루에 한번(정책에 따라 다르겠지만)정도 업데이트 된다. 영역당 세번 롤링을 기준으로 할 때 세영역에서 하루에 필요한 컨텐츠의 수는 45개가 된다. 이를 365일 기준으로 할때 16,425개의 컨텐츠가 필요하다. 주말은 이틀분을 하나로 버틴다고 쳐도 14,078개가 필요하다. 섹션 서비스의 운영자들이 홍보+이슈 꺼리로 아무리 꽂아준다고 해도 매일매일 재미나게 1년간 14,000개에 가까운 이슈를 발견해 내는 것은 참 어려운 일이다.

 죽돌이 이용자들이 많기에 썼던 것을 또 쓰는 것도 민망할 뿐더러 뉴스처럼 정규적인 공급원이 없기 때문에 이 곳에서 다룰 수 있는 이슈는 해가 갈수록 고갈될 수 밖에 없다. 그래서 근래에는 네이버, 다음, 싸이월드 모두 연예인 가쉽 컨텐츠로 이 영역을 때우는 빈도가 늘어나고 있다. 뉴스에서 발생된 이슈의 살뜰한 재활용 내지는 재방송 정도 되겠다. 그렇다보니 앞에서 언급했던 모호한 정체성은 더욱 모호해져서 도대체 여긴 무슨 얘기를 하는 곳인지 알 수가 없게 된다. 포호한 정체성과 포지셔닝은 해당 서비스 영역에 대한 이용자들의 로열티를 확보하지 못하는 결과를 가져오고 있으며 매일매일 컨텐츠 낚시로 승부해야 하는 부담만 가중시키고 있다.

2. PV의 부담과 카피 낚시질의 폐해

 운영자에게 필연적으로 부과되는 책임은 바로 PV(Page View)다. 내용이 좋은 컨텐츠라 할지라도 PV가 안나오면 욕을 먹기 떄문에 이슈의 고갈 속에 영역은 옐로우 저널리즘의 유혹을 피할 수 없게 된다. 정체성을 알 수 없는 컨텐츠들의 게재와 자극적인 카피의 증가는 성과주의의 그림자이다. 가뜩이나 UI적으로 이뻐보여야 하므로 가로 길이도 맞춰야해서 운영자들은 매일 음수율을 고려하여 시조를 지어야 한다.

아래의 3사 컨텐츠를 보면 알겠지만 소년의 귀여운 표정이 압권인것이 감성지수와 어떤 관계가 있는지 김연아의 구멍난 양말이 왜 유익한 정보인지 AB형의 성격이 문화생활과 무슨 관련이 있는지 도통 알 수 없다. PV를 올려야 하는 밥벌이 캐스터(운영자)는 이러한 유혹(이쁜 애기 사진, 여자 사진, 혈액형, 심리테스트, 연예 가쉽 등등)을 이기기 힘들다. 낚시가 계속될수록 유저의 떡밥 면역력은 강해져서 더더욱 옐로우 저널리즘의 농도는 짙어져가게 되고 급기야 그런것들을 "당연한 것" "어쩔 수 없는 것"으로 합리화하게 되는 인지적 부조화의 늪에 빠지게 된다. 포털의 컨텐츠 편집에 대한 많은 비판이 뉴스 편집에 집중되어 왔지만 사실 문화,생활 관련 컨텐츠의 경우도 비판에서 자유로운 상황은 아니다.

3. 다양한 이용자 니즈를 만족시키지 못하는 전문성과 커버리지의 한계

 모든 이용자에게 한판 제공되는 컨텐츠이다 보니 이용자의 취향과 관심분야에 맞는 컨텐츠를 제공하는데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다. 전문적인 컨텐츠는 아무리 유익해도 PV가 나오지 않을 뿐더러 외부 링크를 절대 생각하지 않는 기존 포털 운영방식의 특성 상 웹 상의 여러가지 이슈를 포괄하기에는 무리가 있을 수 밖에 없다. 섹션 서비스의 추천 정보라는 것도 대부분이 프로모션(영화 프로모션, 음반 프로모션 등등)의 영향력에서 자유롭지 않으므로 이용자들이 원하는 정보와는 동떨어진 것이 많을 수 밖에 없다.

 이렇다 보니 금쪽같은 Top페이지의 영역이 늘 "남 얘기"로 느껴지는 사람이 많아지고 낮은 이용자 커버리지, 컨텐츠 커버리지에 운영자의 낮은 전문성까지 더해져 그 "유익함"의 수준이 생방송 6시 시선집중..만도 못해지는 결과를 낳고 말았다. 많은 이용자들이 점점 더 관심 분야에 대한 전문적이고 타게팅된 정보(vertical information)을 요구하고 있으며 운영자의 손빨래로 이것을 충당하는 방식은 그 한계를 여실히 드러내고 있다. AS-IS는 3사의 컨텐츠 운영실태를 감상하는 것으로 마무리하고 오픈캐스트가 가지고 있는 TO-BE의 가치에 대해서 계속 얘기해보자.

기존 컨텐츠 캐스팅


네이버의 감성지수 36.5, 생활의 발견, 요즘 뜨는 이야기


다음(Daum)의 유익한 정보검색, 카페 블로그 컨텐츠


싸이월드의 시선 집중, 컬쳐N라이프

오픈캐스트가 가지는 TO-BE의 가치와 좋은 캐스트의 조건

 운영자 혼자 하던 편집의 부담과 권한을 이용자들이 나눠가지고 트래픽도 나눠가지게 되었다. 오픈캐스트로의 변화를 통해 네이버는 운영의 부담을 더는 동시에 컨텐츠 커버리지를 확대하여 다양한 컨텐츠로 이용자에게 어필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운영부담이 분산되어 후진 컨텐츠를 올려도 그로 인해 이용자가 도망갈 확률이 조금 줄어들기 때문에 운영부담도 덜 수 있다. 이용자들 또한 기존의 push형 컨텐츠보다 비교적 선택의 폭이 넓은 컨텐츠 Pool을 가지게 되어 좀더 전문성있고 넓은 범위의 컨텐츠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되었다.


그래서 오픈캐스트의 캐스터들은 아래와 같은 니즈에 소구할 수 있는 캐스트 컨텐츠를 생성해야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되었다. 이용자들은 "새롭고, 재미있고, 유익하고, 전문성있고, 매일 많이 업데이트되는" 캐스트를 선호할 것이며 캐스터들은 이에 부합하는 컨텐츠를 주기 위해 열심히 서핑을 해야할 것이다.


네이버 역시 그냥 손터는 것이 아니라 원활한 운영을 위해 캐스터들을 잘 관리해야 하는 또다른 리스크와 운영부담이 생기게 되었다. 트래픽을 가질 수 있고 캐스팅을 통해 이용자들과 커뮤니케이션 한다..정도를 빼고는 딱히 동기부여모델이 없는 서비스이기 때문에 매일매일 업데이트를 하면 할수록 이용자들의 업데이트 피로도, 어뷰징, 퀄리티 관리 등의 문제와 직면하게 될 것이다.


이미 초기에 상당수의 IT캐스트들의 수준이 실망스러운 퀄리티를 보였을 뿐만 아니라 홍보적, 광고적 성격이 짙은 포워딩을 한 바 있어 이런 부분에 대한 네이버의 필터링(물관리)과  Role Modeling이 앞으로 오픈캐스트의 성패를 좌우할 중요한 요인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업을 삼고 뽑는 직원도 찾아내기 힘든 꺼리들을 유저들이 1년 내내 근성을 유지하며 열심히 찾아줄 가능성은 사실 그리 높지 않으므로 좀더 강력한 동기부여(리워드) 모델을 구상할 필요도 있다. 물론 캐스터의 업데이트를 편하게 하기 위한 시스템의 이용편의성도 대단히 중요한 부분이다.

(http://colorweb.tistory.com/348 에 캐스터가 느끼는 어려움과 동기부여 모델의 문제가 잘 나와있다.)

이미 좋은 캐스트는 널려 있다! 대인배라면 "이용자 개인"에 목매지 말아야..

사실 오픈캐스트를 정말 제대로 하자면 유저기반도 유저기반이지만 사커라인 인기글, 디씨 힛갤, 네이트 톡 베스트, 다음 아고라, 텔레비존 베스트, 믹시 인기글 모음, 엠넷 인기 뮤비와 같이 기 구축된 양질의 피드들이 그대로 걸릴 수 있는 구조여야 한다. 뭐 그런걸 과연 허용할지는 의문이나 이용자 개인이 근성을 유지하며 좋은 캐스트 피드를 공급하는 것은 대단히 어려운 일이다.

뛰어나고 폭넓은 서핑능력과 의지, 컨텐츠 카피 작성 능력, 정보공유에의 강한 의지, 강한 PR욕구 등이 복합적으로 충족되어야 하는 문제이기에 그런 개인을 육성하는 동시에 기왕 트래픽을 나눠주기로 마음 먹었다면 캐스트를 제공할 수 있는 버티컬 사이트(사커라인, dvdprime과 같은)들과 연계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 버티컬 사이트들을 위한 authoring tool들에 대한 연구와 지원도 하고 있으니 말이다. 혹은 캐스터가 개인 단위로 찾고 올리는 것이 어려운것을 감안하여 그룹 캐스팅 채널을 만드는 건 어떨까 싶다. 대표적인 이용자 기반 캐스팅 서비스인 윈앰프 방송의 경우도 여러명의 DJ가 시간을 나누어 방송을 하는 것이 일반화되어 있다. 피드 생성에 집단지성을 적용하는 것에 대해서는 reddit과 digg에게서 좀 배워야 할 것이다.

이용자들의 캐스트 구독 설정 비율을 높이기 위한 몇가지 방법들

또한 아직까지도 이용자들의 피드 구독 설정 비율이 상당히 낮은데 이용자 성향에 따른 preset을 제공하거나 (IT매니아라면 봐야할 베스트 캐스트 TOP5 같은) 구독자 간의 피드기반 소셜네트워킹 (구독한 피드의 조합을 프로파일에 포함하여 조회하고 공유할 수 있는 기능 등)을 생각해 볼 필요가 있지 않을까 싶다. preset을 설정하기 위한 과정에서는 심리테스트 식으로 본인의 컨텐츠 DNA를 쉽게 알게 해주는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을 진행한다면 피드 구독 설정이 가지는 진입장벽을 완화할 수 있을 것이다. 체크박스 열어놓고 골라라..하는 식보다는 훨씬 친절하고 재미있을 것이다.

롱테일에도 꽃피는 봄이 올것인가...

대인배 선언을 한 네이버가 버티컬 사이트와의 연대를 통해 양질의 피드를 제공할지 아니면 계속해서 자사서비스의 트래픽 걱정 등으로 내부 편집된 컨텐츠 위주로 돌리며 어느정도 방어적인 자세를 유지할 지는 두고봐야 할 것이다.물론 이에는 캐스터들의 캐스트 피드가 생각보다 기대이하인 점도 작용하고 있을 것이다. 여러 블로거들이 의문을 품는 이유도 "반쪽짜리 오픈"에 대한 의구심 때문일 것이다. 3월에는 보다 크게 열린 진정한 게이트웨이로서의 네이버의 모습을 기대해본다. 롱테일 사이트에 대한 이용자들의 인지도가 높아질수록 네이버가 가진 게이트웨이로서의 영향력과 비즈니스적 효율성은 더욱 높아질 것이다. 들고 나가는 배가 많아질수록 항구는 번성하게 마련이다.

물론 이 모든 얘기는 다른 모든 검색포털들에게도 요구되는 가치이다. 새로운 룰을 만드는 자가 승리한다.

신고
Posted by 두더지 두더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epay 2009.01.17 05: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카로운 지적이십니다. 물관리..

    • 두더지 두더쥐 2009.01.18 1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금처럼 캐스터들에 대한 guidance가 없다면 과연 물관리가 잘될지 의문입니다;;; 1월1일에 구독신청했던 성게군의 캐스트는 그 뒤로 전혀 업데이트가 안되고 있군요. RSS와 달리 업데이트가 되었다는 표시도 안보이고 말이죠.

  2. 찰리 2009.01.18 17: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특히 요 부분<금쪽같은 Top페이지의 영역이 늘 "남 얘기"로 느껴지는 사람이 많아지고>이 심금을 울리네요.

    • 두더지 두더쥐 2009.01.18 2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만 그렇게 느낀건 아니었군요 ㅎㅎ 도통 누를 것이 없는 사용자와 올릴 꺼리 찾고 이미지 자르고 카피 쓰면서 고생하는 운영자...참 안타까운 풍경입니다.

  3. 2009.01.18 23: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egoing 2009.01.28 1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휼룡한 분석이내요. 잘 봤습니다. 저의 몇몇 의구심도 트랙백으로 걸어봅니다.



티스토리 툴바